식사류 [뚝심한우] 회식 그리고 소고기 2018/11/27 00:02 by Citadel

광화문 인근 뚝심한우에서 회식이 있었습니다. 근처에 회사가 많아서 회식하시는 분들이 많이 오시는 업장인 듯 싶었습니다. 시간은 꽤 오래 지났는데 이제서야 글을 씁니다. 평소 자력으로는 자주 먹을 수 없는 소고기가 회식 메뉴라는 걸 듣고 신이 났습니다. 
밑반찬 사진입니다. 우측의 묵 비슷한 반찬이 맛있었습니다.
소고기입니다. 세상에 숯불로 구운 소고기보다 맛있는 음식은 없는 것 같습니다.
배기구가 불판과 아주 가까워서 고기 굽는 연기가 퍼지지 않는 점이 좋았습니다. 몇 시간 동안 고기가 구워지고 있었는데도 회식이 끝난 후에 옷에 고기 냄새가 전혀 배지 않았습니다.
육회도 있었습니다. 카르파치오는 먹어 봤지만 한국식 육회는 처음 먹어 봤는데 맛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누룽지나 라면 같은 식사류도 이것저것 많이 먹었는데 아무래도 전화기를 만지작거리기가 애매해서 사진은 남기지 못했습니다.

오랜만에 반가운 분들을 만나고 고기도 많이 먹어서 좋았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