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D [뉴욕]사델스 브런치와 프레타망제 크로와상, 소호 2018/08/26 12:14 by Citadel

두 번째 외근 때는 CMO님께서 사델스에서 브런치를 사 주셨습니다. 예약이 쉽지 않을 만큼 인기가 많은 곳이라길래 놀랐습니다.
출근하자마자 프레타망제 크로와상을 받았습니다. 바삭바삭해서 맛있었습니다.
점심 시간쯤 우버를 타고 소호로 이동했습니다. 간판이 예쁘게 생겼습니다. 원래는 오래 전부터 미리 예약을 해 두어야 하는 곳인데 식당에 CMO님 아는 분이 계셔서 쉽게 예약했다길래 놀랐습니다. 
공간이 폭이 좁고 긴 편이었습니다. 주중인데도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우리는 안쪽으로 들어가 앉았습니다. 책장에 유리병이 많이 있었는데 장식용인지 재료가 들어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CMO님 친구분들이 합석하셨습니다. 인원이 많으니까 메뉴를 여러 개 주문했는데 그 중 3단 트레이도 있었습니다. 토마토와 오이, 연어, 참치 등이 올라가 있었습니다. 
반으로 잘린 베이글이 튜브처럼 꽂혀 있었습니다. 깨나 양귀비 씨를 뿌린 베이글 등 여러 종류가 있었습니다. 크림치즈가 휘핑되어 있어서 베이글에 바르기 편했습니다.
트레이 사진입니다. 생선이 베이글에 어울릴까 했는데 짭짤해서 맛있었습니다.
참치도 맛있었습니다. 허브도 뿌려져 있었습니다.
CMO님 친구분들이 주문하신 칵테일을 찍어 보았습니다. 블러디 메리였는데 가니시가 이것저것 꽂혀 있었습니다. 저는 원래 술을 안 마시는 편이기도 하고 근무 중이라 콜라를 골랐습니다. 콜라에도 레몬이 띄워져 있었습니다.
프렌치 토스트도 있었습니다. 한 조각 먹어 봤는데 아주 달았습니다. 그 외에 꿀을 뿌린 치킨이나 에그 베네딕트도 주문했었는데 사진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식사를 하고 CMO님을 따라 소호를 돌아다녔습니다. 풍경이 예뻐서 한 장 찍어 보았습니다.

소호도 재미있었고 브런치도 재미있었습니다. 모르는 분들이 계셔서 약간 긴장했는데 분위기가 화기애애했습니다. 상사께서 맛있는 걸 사 주셔서 좋았지만 이렇게 많이 얻어먹어도 되나 싶어서 약간 걱정됐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