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과류 [더라이브러리] 애프터눈티 세트 2018/11/27 00:17 by Citadel

학내 대회에서 상을 받아서 나온 상금으로 신라호텔 더라이브러리에 애프터눈티 세트를 먹으러 갔습니다. 
가격은 2인 기준 79,000원이고 따로 예약은 할 수 없습니다.
착석해서 주문하면 먼저 나오는 홍차와 스콘입니다. 2인 세트지만 홍차를 각자 고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다즐링을 골랐습니다. 찻잔에 얹어 놓고 사용할 수 있는 티 스트레이너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좀 기다리면 받을 수 있는 애프터눈티 세트 사진입니다. 3단 트레이가 검정색이라 깔끔해 보였습니다. 1층과 3층에는 같은 메뉴가 두 개씩 있어서 나눠 먹기 편했는데 2층에 있는 푸딩이나 타르트 같은 음식은 반으로 나누기가 약간 애매했습니다.
스콘이 노릇노릇하고 기름져서 아주 맛있었습니다. 아마 네 개가 나오는 것 같은데, 하나 집어먹고 찍은 사진인 것 같습니다. 시간이 많이 지나서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생크림이나 휘핑크림이 아닌 클로티드 크림이 나오는 점이 매우 좋습니다. 잼과 함께 얹어 먹으면 맛있습니다.
맨 아래층 사진입니다. 12시부터 시계 방향으로 훈제연어 샌드위치, 무화과와 프로슈토인듯한 햄을 얹은 빵, 푸아그라 타르트, 그리고 가스파쵸입니다.

연어 샌드위치는 안정적으로 맛있었습니다. 오이도 아삭아삭하고 연어도 짭짤해서 이날 먹은 메뉴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가스파쵸는 평소에 냉국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좀 애매했는데, 디저트를 먹다가 입가심으로 먹으니 개운하긴 했습니다. 굳이 처음에 먹기보다는 아꼈다가 나중에 먹는 편이 더 좋은 것 같았습니다.
2층 사진입니다. 작은 케이크들도 여러 종류 있고 푸딩도 있었습니다. 11시 방향에 컵에 담겨 있는 게 매그넘 아이스크림처럼 생겼길래 녹기 전에 먼저 먹기로 했는데, 반으로 갈라 보니 초코 무스에 막대기를 꽂아 놓은 것이었습니다. 2층 디저트들은 대부분 반으로 나누기 애매해서 약간 곤란했습니다. 미리 사람 수 대로 잘라서 나오면 편할 것 같습니다.

맨 위 층 사진은 먹느라 바빠서 찍지 않은 것 같습니다.
티 세트의 구성도 좋았고 느긋하게 홍차를 마시기 좋았습니다. 호텔 카페의 장점은 평균 이상의 분위기와 맛이 어느 정도 보장되어 있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이날 소소한 사치를 누릴 수 있게 해 준 상장 사진입니다. 세금을 많이 뗐지만 그래도 상금 덕에 금전적 여유가 생겼습니다. 어른이 되고 나서는 상을 받을 일이 없어서 약간 시원섭섭했는데 꽃도 받고 상도 타서 좋았습니다. 

식사류 [뚝심한우] 회식 그리고 소고기 2018/11/27 00:02 by Citadel

광화문 인근 뚝심한우에서 회식이 있었습니다. 근처에 회사가 많아서 회식하시는 분들이 많이 오시는 업장인 듯 싶었습니다. 시간은 꽤 오래 지났는데 이제서야 글을 씁니다. 평소 자력으로는 자주 먹을 수 없는 소고기가 회식 메뉴라는 걸 듣고 신이 났습니다. 
밑반찬 사진입니다. 우측의 묵 비슷한 반찬이 맛있었습니다.
소고기입니다. 세상에 숯불로 구운 소고기보다 맛있는 음식은 없는 것 같습니다.
배기구가 불판과 아주 가까워서 고기 굽는 연기가 퍼지지 않는 점이 좋았습니다. 몇 시간 동안 고기가 구워지고 있었는데도 회식이 끝난 후에 옷에 고기 냄새가 전혀 배지 않았습니다.
육회도 있었습니다. 카르파치오는 먹어 봤지만 한국식 육회는 처음 먹어 봤는데 맛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누룽지나 라면 같은 식사류도 이것저것 많이 먹었는데 아무래도 전화기를 만지작거리기가 애매해서 사진은 남기지 못했습니다.

오랜만에 반가운 분들을 만나고 고기도 많이 먹어서 좋았습니다. 

자격증 [자격증]회계관리 1급 후기와 요령 2018/10/03 14:59 by Citadel

블로그에 자격증 후기도 적어 보려고 합니다. 교환학생 후기도 적었고 인턴 후기도 적었는데 자격증 후기도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회계관리 1급 자격증 취득에 대한 내용이 되겠습니다. 시험 범위는 재무회계와 세무회계 두 과목이고 과목당 각각 70점 이상을 받으면 합격입니다. 즉 과목 당 40문제 중 28문제 이상을 맞추면 됩니다. 

미국에서 돌아오자마자 시작한 중급회계는 1회독에 성공했지만 세법은 시작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회계관리 1급은 어차피 내용의 깊이가 그렇게 깊지 않으니 세무회계 부분은 문제은행을 암기해서 딱 11개를 틀리자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통암기 전략을 위해 만들었던 치트시트를 첨부했습니다.
  첨부 파일: samil-1-tax-cheat-sheet.pptx
등기로 받은 자격증 사진입니다. 점수를 확인해 보니 재무회계는 점수가 잘 나왔는데 세무회계는 10개 틀렸습니다. 사실 이렇게 그림같이 맞아 떨어질 줄은 몰랐습니다. 자격증은 따로 신청해서 제작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2주 정도 걸립니다. 가격은 4,000원입니다.
지난 학기에 학교에서 회계원리를 들으면서 취득한 회계관리 2급입니다. 회계관리 2급의 내용은 회계원리와 동일합니다. 학교에서는 영어 강의를 수강한 데다가 2차고사 직후에 시험을 보러 갔기 때문에 내용의 3분의 1은 아예 모르는 상태라 약간 걱정했습니다. 다행히 해당 회차에 붙었습니다.

CPA 인강을 듣다 보면 별다른 투입 없이도 딸 수 있는 소자격증이기 때문에 플랜 B를 만들기 매우 효율적이라는 점이 장점인 자격증입니다. 전 단계 자격증에 합격하면 응시료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종종 합격 소식을 듣고 기분전환을 하기에도 좋은 것 같습니다. 

식사류 [아쿠아쿠]젤라또와 상어 구경, 비밀시그니쳐 브런치 2018/09/23 22:20 by Citadel

신촌 비밀시그니쳐에서 브런치를 먹고 홍대로 이동해 아쿠아쿠에서 물고기를 구경하면서 젤라또를 먹기로 했습니다.
리코타 팬케이크입니다. 트러플 버섯 파스타도 주문했었는데 사진을 찍기 전에 순식간에 먹어 버렸습니다. 지난 학기까지만 해도 메뉴가 부실했는데 최근 들어 파스타나 리조또 종류가 많이 늘어났습니다. 특히 알리오 올리오와 버섯 크림 파스타가 생겨서 앞으로 자주 갈 것 같습니다.
단면 사진입니다. 팬케이크 두 장 위에 부피가 큰 머랭이 얹혀 있습니다. 팬케이크는 빵에 가까운 식감인 반면 머랭은 반쯤 거품인 듯한 식감입니다. 팬케이크 옆에 제공되는 리코타 치즈가 맛있었습니다.
브런치를 다 먹고 홍대로 이동했습니다. 해수어가 있는 카페라길래 흰동가리 정도를 예상했는데 업장 한 가운데의 큰 수조 안에 상어 두 마리가 있었습니다. 물론 흰동가리도 있고 블루탱 등 다양한 어종이 있었지만 상어를 보느라 바빴습니다.
꼬부기 젤라또와 아메리카노를 주문했습니다. 꼬부기의 머리와 몸통은 각각 아이스크림 한 스쿱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맛은 각각 선택 가능합니다. 계란과자나 시리얼, 말린 딸기 등 바삭바삭한 재료도 섭섭지 않게 들어 있었습니다.
상어를 들여다보고 있다 보니 아이스크림이 많이 녹았습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집에 물고기 수조를 들여놓으면 사람이 TV 중독에 걸리는 것마냥 고양이들이 수조 중독에 걸린다는데, 인간도 수조 중독에 걸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블랙팁샤크라는 어종이라던데 지느러미 끝이 잉크에 담근 것처럼 까맸습니다. 상어가 토실토실하고 표면에 윤기가 흐르는 것으로 보아 아주 건강한 것 같아서 보기 좋았습니다. 수조에 두 마리가 들어 있어서 외롭지 않아 보였습니다.
인스타그램 이벤트에 참여해서 스티커도 받았습니다. 노트북이나 태블릿 pc에 붙이면 예쁠 것 같습니다.

뜻밖의 상어 관람을 해서 좋았습니다. 물고기가 왜 좋은지 몰랐는데 이제 와서 생각해 보니 물고기는 아주 좋은 동물인 것 같습니다.

GED [뉴욕] Hill Country 바베큐와 Chloe 쿠키, Noom 견학 2018/09/21 00:19 by Citadel

드디어 마지막 포스팅입니다. 마지막 외근 때 매그놀리아 베이커리에서 컵케이크를 사서 사무실 분들께 드렸는데 아쉽게도 사진이 없습니다. 맛은 삼성역에 있는 지점에서 먹었던 것과 크게 차이가 없었습니다.
마지막 외근 때는 미국 남부 식 바베큐를 먹었습니다. 업장 이름은 Hill Country 였습니다.
내부 사진입니다. 네온사인이 예뻤습니다.
고기 여러 부위와 소시지, 칠리, 베이크드 빈, 익힌 야채 등 사이드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회사 야유회에서 봤던 바베큐는 가공육 위주였는데 남부 식 바베큐는 고기 위주인 것 같았습니다.
다른 각도에서 한 장 더 찍어 보았습니다. 고기도 고기였지만 사이드 메뉴가 맛있었습니다. 특히 치즈에 버무린 채소가 맛있었습니다.
인터넷에서 미국 바베큐에 대한 글을 보면 무슨 맛일지 항상 궁금했는데 직접 먹어 보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간이 세고 치즈 맛이 많이 났습니다.
뉴욕 사무실에서 일하던 미국인 인턴 학생과 Chloe 라는 채식주의자용 디저트 가게에도 갔었습니다. 그 학생의 근무 마지막 날에 같이 가서 쿠키를 사 줬는데.. 한 달이 넘게 지난 지금 언제 갔는지 기억이 안 나서 이 포스팅에 같이 적기로 했습니다. 
쿠키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업장 홈페이지에서 사진을 가져왔습니다. 채식주의자용 쿠키라서 그런지 납작하고 얇은 모양이었는데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습니다.
CMO님 덕에 noom에 견학을 갈 수 있었습니다. 뉴욕 Penn station 근처에 사무실이 있었는데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마자 보이는 간판이 예뻐서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정세주 대표님을 뵙고 기업가 정신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무실 여기저기에 생화나 종이로 만든 꽃 모형 등이 있었습니다.

GED 포스팅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과분한 기회를 얻어 미국에서 인턴을 하면서 많이 배우고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벌써부터 내년에 6기 친구들이 선발되는 게 기대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